'고양이 시인' 황인숙의 유쾌한 캣맘일기 <우다다, 삼냥이>

시인, 캣맘, 세 고양이의 엄마. 황인숙 선생님을 생각하면 떠오르는 단어들이다. 길고양이였던 란아, 보꼬, 명랑이-이렇게 세 마리 고양이와 선생님이 함께하는 일상을 담은 책 <우다다, 삼냥이>가 출간되어 반가운 마음으로 펼쳐든다. 평소 '고양이 시인'으로 불릴 만큼 꾸준히 고양이에 대한 시와 산문을 써온 선생님의 일상이 책에 오롯이 담겨있다.

묵묵하게 길고양이 사랑을 실천하고 계신 선생님은 '길고양이의 대모'로 불러도 부족함이 없는 분이다.
 황인숙 선생님의 시나 산문도 좋아하지만, 글뿐 아니라 삶의 방식에서 존경하게 된 분이기도 하다.

책 속 이야기에 어우러지는 화가 염성순의 그림도 책 읽는 즐거움을 더한다. 두 분이 친구 사이라서 그런지 그림에도 유머가 실려 있다고 해야 할까. 책에 실린 그림 중에서 씨익 웃게 되는 한 장면. 낮잠 자다가 일어났을 때 옆구리로 다가와 기댄 명랑이를 안아들고 즉석에서 작사작곡한 노래를 부르며 얼러주는 모습이다. 왜 우리는 고양이에게 말을 걸 때면 목소리가 간사해지는지. 고양이와 대화할 때의 목소리를 생각해보면 평소보다 톤이 높아지고 명랑해지니 말이다.

복고양이란 뜻의 '복고'로 이름지었다가 소리나는대로 자연스럽게 이름이 바뀐 '보꼬'. 고양이도 이름을 부르면 알아듣는다. 스밀라도 제 이름을 부르면 귀를 뒤로 젖히면서 반응한다. 특히 선잠이 들었을 때 이름을 부르면, 몸은 가만히 있고 꼬리만 귀찮은 듯이 '응' 하고 까딱하는데, 보꼬도 스밀라도 행동이 똑같다. 그림 속 보꼬의 복슬복슬한 꼬리를 보고, 지금 내 등 뒤에서 자고 있는 스밀라가 생각나 또 웃고.

 책은, 애묘인이라면 한번쯤 경험했을 법한 에피소드가 짤막한 글로 여러 편 이어지는 구성이다. 원래는 모직 옷이 아니었지만, 어느새 흰 털이 부숭부숭 달라붙은 앙고라 셔츠, 앙고라 바지 따위가 갑자기 방바닥에 뒹구는 일은, 역시 고양이가 사는 집에서는 숱하게 겪는 일인 모양이다. 그렇게 앙고라 셔츠가 되기 전에 옷을 치우면 되긴 하지만, 내 냄새가 묻은 옷이 좋다고 그 위에서 뭉기적대는 녀석을 밀어내는 건 또 얼마나 어려운 일인가. '저렇게 좋으면 그냥 갖고 놀게 두자'고 포기하게 되니.


고양이 카페(온라인 고양이 동호회)에서 친하게 된 사람들을 '고양이 친구'라고 부르는데, 택시기사 아저씨가 '고양이 친구'를 '고향이친구'(고향 친구)로 잘못 알아듣는 바람에 당황했던 에피소드도 재미있다.


생선 깡통에 머리가 낀 길고양이 이야기를 듣고, 혹시 또 그런 일이 있을까봐 길에서 생선 통조림 빈깡통을 보면
꼭 발로 찌그러뜨려 놓고 간다는 선생님. 고양이에게 캔째로 주면 혀를 벨 수 있다며 꼭 내용물을 꺼내어 주라고 신신당부하는 글 속에 고양이를 향한 애정이 진득하게 느껴지는 책이다.

 


위 그림은 길고양이에게 무심코 사료를 줬다가, 커피콩을 사료로 착각해서 준 걸 뒤늦게 깨닫고 다시 커피콩을 골라내는 이야기. 일이 터졌을 당시에는 난감했을 법한 상황까지도 유머로 승화시키는 글이 종종 등장해서  내내 웃으며 읽었다. 그러면서도 한편으로는 길고양이들의 사연에 애잔해진다. 캣맘으로 산다는 건 고단하고 슬프기도 하지만, 고양이를 돌보며 만난 사람들과의 소소한 인연에서 힘을 얻고, 내 곁의 고양이가 주는 행복과 기쁨이 있기에 그 힘으로 살게 된다는 이야기. 고양이를 사랑하는 사람에게 권하고 싶은 책이다.

이 책의 맨 마지막에 실린 글 "고양이 집사들이여, 야옹이들과 함께 오래오래 행복합시다!"의 마지막 구절을 옮겨본다.

 

"(전략)고양이를 기르는 사람들은 스스로를 고양이 집사라 칭한다. 때로 그 희생이 과도하기도 하지만 고양이라는 종족은 그걸 보상하고도 남을 만큼 순수하고 진정한 사랑을, 그래서 위안과 생기를, 곧 뼛속까지 훈훈해지는 행복감을 준다. 사랑이라는 게 감정 상태인지 영적 상태인지 헷갈리게 하는 그 행복감! 내가 바깥고양이들과 연루돼 겪는 고달픔은 우리 란아, 보꼬, 명랑이가 주는 행운을 갚는 셈인가 보다. 당최 공짜가 없구나."





덧글

  • 밤비마뫄 2013/04/07 23:21 #

    맨 윗사진 책 뒷면에 실린글이 정말 흐뭇하네요, 저처럼 생각하는 사람이 또 있어서. ㅎㅎㅎ
  • 고경원 2013/04/08 01:18 #

    나온지 얼마 안 되는 좋은 책인데 많은 분들이 읽어주셨으면 좋겠네요~
  • 밤비마뫄 2013/04/08 01:19 #

    제가 트윗으로 날렸어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