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길 제설작업한 날, 길고양이 반응

밀레니엄 고양이들 산책로의 제설작업을 하고 돌아왔습니다. 뒷이야기를 궁금해하는 분이 계셔서

짤막하게 글 남겨요. 날도 무지 추운지라 제설작업이랑 먹거리만 후다닥 챙겨주고 왔습니다. 

눈길에 발 시려워 앞발 털며 걷는 고양이가 짠하기도 하고, 한편으론 이곳에서

길고양이들 밥 챙겨주는 어르신을 몇 번 마주친 적이 있는지라, 연세도 있으신데 

얼어붙은 눈길 걱정도 되고 해서 겸사겸사 다녀왔어요.
눈이 다져져서 얼어붙어버리면

그때 가서 치우기도 어려울 거 같으니...그나마 아직 푸석해서 치워지더라구요.


제설용 넉가래와
P삽을  온라인으로 주문하긴 했는데 연말이라 언제 배달될지 몰라서,

간이 눈삽으로 대강 정리했습니다. 바닥이 보일 때까지 눈을 치우니 고동이가 어리둥절해서 보네요. 

오래간만에 짝짝이 양말을 신은 소심둥이 짝짝이도 슬그머니 얼굴을 내밉니다.


"이게 어떻게 된 일이래?"  "먹을 거나 빨리 주지...냄새 솔솔 나는데."

둘이서 이런 대화를 나누는 것 같네요^^;


이 근처 청소하는 분들이 쌓인 눈을 화단 쪽으로 다 퍼다 올려놓아서, 고양이 은신처 근처로도

눈이 많이 쌓였습니다만, 그래도 눈 쌓인 나무 밑으로 들어가지 않으면 고양이들도 당분간

맨땅 밟으며 지낼 수 있겠네요. 길은 터 놨으니...내년엔 눈도 적당히 왔으면 좋겠습니다.

사람도 고양이도 힘드네요.


이글루스 가든 - 길고양이 동맹

덧글

  • 도연 2010/12/30 23:39 #

    좋은일 하셨네요. 날도 추운데 고생 많으셨겠어요. 녀석들의 발이 덜 시리겠다고 생각하니 너무 흐뭇하네요. : )
  • 고경원 2010/12/31 23:33 #

    제 몸이 잠깐 고단한 걸로 고양이들이 겨울을 좀 수월하게 날 수 있다면
    보람이 있지요^^
  • 코끼리 2010/12/31 00:16 #

    고양이들도 발이 덜 시리겠어요
  • 고경원 2010/12/31 23:34 #

    고양이도 눈 위에 있으면 발 시려운 걸 느끼니, 흙바닥을 좋아하겠죠?
  • ALICE 2010/12/31 00:32 #

    추운날 고생하셨어요.... 고양이들이 많이 좋아하겠네요....
  • 고경원 2010/12/31 23:40 #

    주변에 밥 주시는 분들 이야기를 들어보면 발자국 따라서 눈 치워주는 분이 많더라구요.
    밀레니엄 일가들도 힘내서 겨울 버티길..
  • 란지엔 2010/12/31 01:55 #

    고생하셨습니다.
  • 고경원 2010/12/31 23:41 #

    저야 뭐 따뜻한 옷 입고 집도 있는데..길고양이들이 고생이지요.
  • 코토네 2010/12/31 08:41 #

    수고많으셨습니다. 고양이들도 덜 추워서 좋아하겠네요.
  • 고경원 2010/12/31 23:41 #

    밥주시는 어르신이 들어오는 길목부터 고양이 은신처까지 쭉 길을 냈으니까
    오가는 데 불편함은 없을 겁니다^^
  • 리힐 2010/12/31 11:42 #

    추운데 고생하셨어요! 근데 고동이는 보고 또 봐도 정말 잘생겼어요. 눈 위에 서 있기만 해도 왠지 그림이 되네요.
  • 고경원 2010/12/31 23:42 #

    고동이가 볼매묘이긴 하죠? 억울냥의 미모에 가려서 한동안 주목을 받지 못했는데...
  • 미오 2010/12/31 12:20 #

    아...고양이색이랑 눈이랑 너무잘어울리네요...한 겨울 잘나길;;
  • 고경원 2010/12/31 23:45 #

    흰 털을 지닌 고양이가 자연상태에서는 들킬 확률이 높아서 도태되기 쉽다는데
    고동이는 그래도 고동색 망토를 두르고 있어서 다행이에요.
  • Wish 2011/01/01 19:11 #

    뭐...뭔가요 저 귀여운 아가냥은;ㅁ;!!!
  • 고경원 2011/01/01 19:34 #

    고동이 옆에 조금 더 덩치 작은 어린냥이가 짝짝이라는 고양이에요.
    이제 청소년 시절은 지났건만 하는 짓은 어린냥이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