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밀라의 발톱긁기 만행, 3종 세트

고양이와 함께 살다 보면 피할 수 없는 것이 있습니다.

고양이 특유의 '발톱 긁기' 본능에서 나온 만행인데요.

사람 기준에서는 만행이지만, 고양이의 입장에서는

내 집에 있는 물건을 내 마음대로 쓴다는데 문제가 됨? 하고

반문할 법합니다. 그럼 사례별로 한번 알아볼까요?


1. 가죽 소파-너덜너덜하게 만들기

마 끈으로 만든 발톱긁개를 사줘도, 고양이 마음에 드는 발톱긁개의 질감은
 
따로 있나 봅니다. 특히 가죽의자의 경우, 스밀라는 흥분하면 갑자기

의자 위로 폴짝 뛰어오르면서 북북 발톱을 긁곤 합니다. 원래 식탁에서

쓰던 의자인데, 등받이가 망가지면서 버리려던 것을 테이프로 감고

스밀라 전용 스크래처 겸 전망대로 내어주니 잘 쓰고 있습니다.

스밀라 전용으로 내준 거라 이 정도지만, 만약 소파를 긁지 못하게

하려면, 소파 위에 커버를 씌우고 방석을 놓는 게 좋을 것 같아요.

그러면 편안히 기대 있기만 할 테니까요^^ 



2. 나무 문-앞발로 열면서 긁어놓기 
스밀라는 종종 제 힘으로 문을 열고 제 방에서 나가곤 합니다. 문이 완전히

딸깍 소리나게 닫혔을 때는 못 열지만, 반쯤 닫힌 경우 발톱을 문틈에 걸고

틈 사이로 발톱이 딱 걸리면 힘있게 당겨서 열곤 하는데요. 처음에는

그냥 별 티가 나지 않아서 놓아뒀는데, 4년쯤 세월이 쌓이고 보니 

저렇게 스밀라 발톱 닿는 자리만 흠이 생겼습니다. 

"응? 무슨 문제라도 있나?" 하는 표정으로 기웃거리는 스밀라.


3. 베란다 유리문 실리콘-열어달라고 조를 때 긁어서 의사표현
스밀라 발톱긁기의 세 번째 희생양은 유리문 실리콘입니다.

베란다로 나가는 문이 닫혀 있을 때 보란듯이 두 발로 서서

실리콘을 긁어대는 바람에, 발톱 닿은 자리만 저렇게 됐네요. 

언제 날 잡아서 집수리를 한번 하기는 해야할 것 같습니다^^;


고양이의 발톱긁기 본능을 막기 위해서 '냥이네일' 같은 식으로

발톱 끝에 씌우는 고무 팁 같은 도구를 쓰기도 한다는데, 아기가

있는 집이라면 필요하겠지만, 저희 집은 쓰지 않고 있어요.

고양이와 함께 살면서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는 것을 감안하고

받아들이면 마음이 홀가분해지더군요. 

이상 고양이의 귀여운 만행 3종 세트였습니다.
 
 

* 가만히 생각해보면 스밀라가 저 자세로 즐겨 누워있는 건 


자신의 만행을 감추기 위해서가 아닐까 생각도 드네요. 


발톱 만행 사진은 모두 니콘 쿨픽스 S1100pj으로 촬영해봤습니다. 

한 달간 체험단으로 카메라를 써보고 있는데, 디지털카메라에

프로젝터 기능이 접목된 것이 흥미로워 선택했지만, 오늘은

평소 자주 쓰는 생활접사 기능도 테스트해봤습니다.

똑딱이 카메라로도 스밀라의 만행을 생생히 잡을 수 있네요^^



 




핑백

  • 우리가 생각하는 고양이 VS 실제 고양이 | ㅍㅍㅅㅅ 2016-07-07 10:59:25 #

    ... 걸린 두루마리 휴지를 좋아한다. 페달형 쓰레기통을 사면 될 거라 생각한 집사의 오만을 혼내주었다 비밀봉지를 좋아한다. 고양이가 머물던 자리… (출처: 길고양이 이야기) 고양이들이 사뿐사뿐 민첩한 것은 사냥을 해야 하는 육식동물이기 때문이다. 사뿐사뿐과 함께 육식동물로서 그들의 사냥 본능과 발톱을 가는 습성, 가죽 재질 ... more

  • 우리가 생각하는 고양이 vs 실제 고양이 – RIDI cast 2016-07-13 17:55:34 #

    ... 나야 벽에 걸린 두루마리 휴지를 좋아한다. 페달형 쓰레기통을 사면 될 거라 생각한 집사의 오만을 혼내주었다 비닐봉지를 좋아한다. 고양이가 머물던 자리… (출처: 길고양이 이야기) 고양이들이 사뿐사뿐 민첩한 것은 사냥을 해야 하는 육식동물이기 때문이다. 사뿐사뿐과 함께 육식동물로서 그들의 사냥 본능과 발톱을 가는 습성, 가죽 재질 ... more

덧글

  • 기롯 2010/11/21 09:26 #

    맨밑의 눈빛이 까리합니다ㅋ
  • 고경원 2010/11/21 11:23 #

    온몸으로 덮어버리는 자세^^
  • 밤비마마 2010/11/21 10:27 #

    그런데 부모님이 야단치지 않으시나요?
  • 고경원 2010/11/21 11:26 #

    식탁의자는 등판에 금이 가서 버리려다가 스밀라 전용으로 준 거라 괜찮아요. 덕분에
    다른 의자 가죽은 안전하거든요. 제 방문이랑 베란다 유리창 실리콘은 보시고
    잠깐 어이없어하시다가T-T '어쩔 수 없지' 분위기예요.
  • Alias 2010/11/21 12:04 #

    그래서 보통 고양이 키우는 사람에게는 집주인들이 세를 안줄려고 합니다. 방 빼서 나갈때 수리비 문제로 언성 높아지는 경우가 잦아서..
  • 고경원 2010/11/21 18:31 #

    집주인 입장에서는 그런 점도 있을 수 있겠더군요. 완전 새집처럼은 아니어도
    파손된 부분이 있다면 어느 정도 원상복구는 해놓고 나가야겠죠.
  • 시스 2010/11/21 14:09 #

    두 번째 사진 스밀라 표정이 귀엽네요^^
  • 고경원 2010/11/21 18:31 #

    고양이는 약간 입술이 보일 때가 더 귀엽더군요^^
  • KOOLKAT 2010/11/21 14:16 #

    실리콘이 묘하게 압박이네요...
  • 고경원 2010/11/21 18:32 #

    실리콘 사이로 발톱이 가늘게 스치고 지나간 자리가 압권이죠.
  • 2010/11/21 16:06 #

    냥이네일같은경우 애들이 심하게 답답해하기도 하고 쉽게 빠지기도 한다더군요. 그냥 감수하고 살아야지 어쩌겠습니까 허허
  • 고경원 2010/11/21 18:33 #

    고양이는 발톱긁기가 본능이니,,,인위적으로 못한다면 답답해할 거 같아요.
    그래도 아기 있는 집은 혹시 몰라서 많이 쓰신다고 하더군요.
  • 2010/11/21 18:46 #

    오호; 쓰는 집이 의외로 있긴 있나 보군요. 전 그냥 발톱을 자주 깎아주는 길을 택하렵니다()...
  • 뷰너맨 2010/11/21 18:46 #

    스밀라를 보면 안은 다음. 뒹굴거리게 만들만큼 귀여운 모습이 참(....)

    문 틈 뒤로 슬쩍 보이는 애교가 넘쳐나는 저 느낌이 참...으음~!
  • 고경원 2010/11/21 22:01 #

    근데 스밀라는 안겨있는 건 잘 안하려고 하네요. 저도 무릎이나 배에 올려놓고 싶은데
    그것도 안해주고...
  • 리힐 2010/11/21 21:06 #

    전 그냥 발톱 깎아주기를 취미생활로 정착시키고 있습니다. 안고 있다가 한 번에 두 개 정도씩 톡톡.
  • 고경원 2010/11/21 22:02 #

    생각날 때 틈틈이 해주면 고양이도 스트레스 덜 받고..그렇겠네요.
  • 고미니 2010/11/21 23:57 #

    꺄 >0< 2번째 사진에서 완전 귀엽네요!!! 아잉 ㅠㅠ 전 냥이가 없어서 관련 고충은 잘 모르지만, 스밀라라면!!! 내 한 몸 바쳐 일해서 다 고쳐줄꺼에요 +ㅁ+
  • 고경원 2010/11/22 08:50 #

    스밀라 예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기운이 스밀라에게도 전해졌음 좋겠네요.
  • Eisen 2010/11/22 14:03 #

    허 .....4년의 세월이 느껴지는군요
  • 고경원 2010/11/22 20:23 #

    네, 2006년 여름에 와서 어느새 4년이 넘게 함께 살았네요. 시간이 참 빨라요.
  • ALICE 2010/11/22 22:31 #

    맨 밑에 유감있냐...라고 하는 거 같아요..ㅎㅎ
  • Wish 2010/11/23 19:44 #

    2번째 사진 너무 귀여워요;ㅅ;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