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잘했어요?" 칭찬받고 싶은 길고양이

대나무에 매달려 씨익 웃음 짓던 개죽이를 기억하시나요?

누가 받쳐줘도 붙잡기 어려울 듯한 나무를 앞발로 끌어안고

묘한 표정을 지은 그 강아지는 '개죽이'라는 별명을 받고

모 사이트의 인기 마스코트가 되었던 적이 있지요. 한데  

고양이에게도 개죽이 못잖은 매달리기 솜씨를 자랑하는 

친구들이 많답니다. 특히 나무타기를 좋아하는 고양이에겐

더 그렇고요. 
어린 고양이는 어른들이 하는 시범을 보고 기술을 익히는데,


저번에 소개했던 노랑아줌마의 시범이 큰 도움이 됐습니다.

뛰어오르기 전에는 위를 올려다보며 높이를 가늠합니다.


나무를 탈 때는 주저없이, 발톱을 세우고 한달음에 평지를

달리듯 뛰어올라야만 합니다. 미끄러질 것을 생각하고 겁부터

먹는다면 나무타기에 성공할 수 없습니다. 아직 여린 발톱이지만

까끌까끌한 소나무 껍질 덕에 아슬아슬 나무를 탈 수 있습니다. 

젖먹던 힘까지 낸 바람에 귀는 뒤로 한껏 젖혀졌습니다.
 

나무타기에 성공해서 본인도 좀 놀란 모습입니다. 눈을 동그랗게

뜨고 "나 잘했어요?" 하고 묻는 표정이 되었어요. 지금보다 좀 더

가느다란 나무였다면 개죽이처럼 두 팔로 끌어안을 수도 있었겠죠?

하지만 고양이가 나무를 타기에는 적당히 굵은 편이 좋기 때문에

이 나무를 연습대상으로 쭉 썼답니다.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니, 나무타기 달인이 될 때까지는

세상 모든 고양이에게 꾸준한 칭찬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구독+  버튼으로 '길고양이 통신'을 구독해보세요~ 트위터: @catstory_kr 

↓ '손가락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시면 큰 힘이 됩니다.
 
  


이글루스 가든 - 길고양이 동맹 

덧글

  • 천재미소녀 2010/10/18 08:29 #

    마지막 사진 너무 귀여워요! ㅋㅋ 마치 '이제 어떻게 내려가요?' 하고 울먹이는 듯한...
  • 고경원 2010/10/18 20:22 #

    그러고 보니 표정이 좀 난감한 것 같기도 하네요. 귀여워라~
  • 부기 2010/10/18 09:05 #

    http://82gubugi.blog.me/60115362134

    저희집 고양이가 생각나는 사진이네요 ㅎㅎ!
    고양이들 나무 너무 잘 타는거 같아요
  • 고경원 2010/10/18 20:22 #

    와 사진 봤어요. 집고양이인데도 잘 타는데요? 역시 오르는 게 귀찮을 뿐
    고양이는 다들 나무를 잘 타는군요.
  • 2010/10/18 11:34 #

    아이구! 귀여워라!! ㅠㅠ 너무귀엽네요!
  • 고경원 2010/10/18 20:23 #

    귀를 뒤로 젖힌 저 모습이 사랑스럽죠~
  • 밤비마마 2010/10/18 17:25 #

    고양이들이 올라가긴 잘해도 내려오지를 못해서 전봇대나 나무위에 갖히는거래요..ㅋㅋㅋㅋㅋ
  • 고경원 2010/10/18 20:23 #

    올라갈 땐 위만 보면 되는데, 내려올 땐 발밑이 아찔하니까
    저 같아도 무서울 거 같아요.
  • 은백색코알라 2010/10/19 12:16 #

    하하 귀여워요 ㅎㅎ 대견해라!
  • 고경원 2010/10/19 16:04 #

    껌처럼 잘 매달려 있죠?
  • Wish 2010/10/23 22:37 #

    으악 귀여워;ㅁ;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